칼럼초대석
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여성생활

지구촌 관광지 ''셀카'' 사고 주의보…"셀카는 상어보다 위험하다
작성자 관리자
관광지 사고 잇따르자 각국 예방 캠페인…위험천만 셀카 자제해야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최근 전 세계 관광 명소에서 셀카(셀프카메라의 줄임말·셀피)나 사진을 찍다가 위험천만한 사고를 당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남들이 찍지 않는 위치나, 더 좋은 각도에서 멋진 사진을 남기려는 욕심 탓에 자칫하면 생명을 잃을 수도 있는 만큼 무리한 셀카나 사진 촬영을 자제해야 한다는 우려 목소리가 나온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한국인 관광객이 페루 아마존 밀림 지역에 있는 곡타 폭포에서 사진을 찍다가 중심을 잃고 540m 아래로 추락해 숨진 사실이 4일 알려졌다. 혼자서 배낭여행을 하다가 숨진 이 남성은 폭포 위에서 독일 관광객과 서로 사진을 찍어주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달 29일에는 페루 중남부 안데스 산맥에 있는 잉카 후기의 유적지인 마추픽추에서도 독일 관광객이 셀카를 찍다가 추락사했다.

독일 국적의 올리버 파커(51) 씨가 출입제한 구역에 들어가서 셀카를 찍으려다가 300피트(약 91m) 절벽 밑으로 떨어져 숨졌다.

목격자들은 파커 씨가 절벽 위에서 허공에 떠 있는 것처럼 보이는 사진을 찍으려고 뛰어올랐다가 중심을 잃는 바람에 절벽 아래로 떨어졌다고 전했다
 
 
다음글
63 고잔2동 다문화 체험 프로그램 운영 김민아
62 화성시, 중년 여성 갱년기 예방을 위한 ‘태보건강교실’ 김민아
61 갱년기 여성 건강의 비밀 전희정
60 족욕이 좋은 이유 전희정
59 불면증 자가 치료법 전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