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부동산 정보

8·18 대책’에도 전셋값 상승세 지속
작성자 관리자
수도권의 아파트값 오름세가 꺾인 가운데 서울과 신도시의 매매가격은 소폭 올랐다. 하지만 재건축단지 위주로 두드러졌던 서울의 아파트값 반등세는 지난주 찾아볼 수 없었다. 전세시장에선 정부가 '8·18 전·월세 대책'을 내놓았으나 일부 지역의 전셋값 상승세는 지속되고 있다.

21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미국발 금융쇼크 이후 일부 재건축단지에서 나타난 서울의 아파트값 오름세가 지난주 멈췄다. 서울의 아파트 가격은 지난 3월 이후 하락을 이어가다 이달 초 잠시 약보합세를 띠었다. 일부 지역에선 상승 기조가 관측되기도 했다.


그러나 금융시장 불안으로 시장 참여자들이 관망세로 돌아서면서 재건축 오름세가 주춤해 졌다. 특히 중대형 아파트는 하락세가 강화되면서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서울에선 재건축 단지가 많은 강남구의 가격 하락 폭이 컸다. 서초·마포·강동·노원·강북도 비슷한 움직임을 드러냈다. 다만 나머지 구의 가격 상승세가 이 같은 하락 폭을 상쇄하는 효과를 냈다. 신도시는 분당과 일산에서 소폭 하락했으나 산본 등 다른 신도시 지역의 가격 상승에 따라 전체적으로 소폭 올랐다. 수도권에선 화성·하남·수원·광명이 올랐으나 용인·인천·김포 등이 하락세를 주도했다.

전세시장에선 임대사업자 지원 확대를 담은 8·18 전·월세 대책이 발표됐으나 일부 지역에서 가을 이사철이 다가오면서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시장에선 벌써부터 "이번 대책이 당장 올가을 전세난을 해소하기에는 역부족"이라는 목소리가 크다. 지난주 전셋값은 서울과 신도시 모두 전반적으로 올랐다. 서울에선 직장인이 많고 주변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구로구가 전세 수요의 급증으로 전주 대비 가장 많이 올랐다. 강동·강남 등의 오름 폭도 컸다.

<서울신문 발췌>
 
 
다음글
38 건축 설계사의 잘못으로 철거된 건물 전희정
37 양도세 2년 거주 폐지, 9억원 초과주택도 ''수혜'' 전희정
36 전세난 뚫어라…맞춤형 임대 ‘올인’ 전희정
35 지방 5월 분양, 4년여만에 최대 전희정
34 서울 뉴타운 ''출구전략''에 경기, 인천도 전면 구조조정 전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