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초대석
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여성생활

저녁 6시~새벽 2시 음식…''뱃살'' 위험 1.3배
작성자 관리자
강남성심병원, 성인 1만5천여명 분석결과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저녁 6시 이후 새벽까지 음식을 통한 열량 섭취가 많은 사람은 상대적으로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복부비만에 걸릴 위험이 1.3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최민규 강남성심병원 교수팀은 2007~2012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1만5천여명을 대상으로 식사열량과 식사시간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비만학회지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대상자가 오후 6시~오전 2시(저녁식사 및 야식)에 섭취한 열량이 하루 동안 섭취한 열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에 따라 5개 그룹으로 나눴다.
그 결과 저녁식사와 야식으로 섭취한 열량이 하루 열량의 절반 이상(57.2%)으로 가장 높은 그룹은 전체열량의 18.1%로 가장 낮은 그룹에 비해 복부비만 유병률이 1.25배 높았다.
또 오후 6시~오전 2시에 섭취한 열량이 전체의 28.7%인 그룹은 복부비만 위험이 1.18배, 35%를 차지하는 그룹은 1.25배 높아진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그룹에서는 식시시간과 복부비만의 상관성이 관찰되지 않았다.
최민규 교수는 "이번 연구는 하루에 섭취하는 열량 중 늦은 시간에 섭취하는 열량의 비중이 높을수록 복부비만 위험이 커지는 경향이 있는지 확인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교수는 "개인의 몸무게와 활동량에 따라 권장되는 섭취열량이 다르다"며 "본인의 권장섭취열량을 확인해보고 적어도 늦은 저녁시간에 권장섭취열량의 절반 이상을 몰아서 먹지 않도록 식습관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음글
64 지구촌 관광지 ''셀카'' 사고 주의보…"셀카는 상어보다 위험하다 김미나
63 고잔2동 다문화 체험 프로그램 운영 김민아
62 화성시, 중년 여성 갱년기 예방을 위한 ‘태보건강교실’ 김민아
61 갱년기 여성 건강의 비밀 전희정
60 족욕이 좋은 이유 전희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