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잡인터뷰

왜 지금 채식인가?
작성자 관리자

[인터뷰] 채식을 실천하는 의사들의 모임 '베지닥터' 유영재 공동대표

고기보다는 채소가 몸에 좋다는 이야기를 한참 전부터 여기 저기서 듣고 보고 읽었다. 실천해 보려는 시도도 여러 번 해봤다. 그러나 오랜 습관은 늘 나를 붙잡고 놓아주지 않았다. 솔직히 채소를 다듬어 씻기보다는 고기를 꺼내 굽는 게 훨씬 빠르고 손쉬웠다. 처음부터 그렇게 기른 것은 엄마인 나였지만, 고기 반찬을 찾는 아이들의 입맛 또한 속수무책이었다.
그래도 조금이라도 습관을 고쳐 보려고 밥상에 채소를 올리는 횟수를 늘리고, 우선 나만이라도 채소 먹는 양을 늘리려고 열심히 노력하는 중에 17년 째 채식을 해오면서, 이제는 채식의 장점과 의미를 널리 알리는 일에 발벗고 나선 '베지닥터' 유영재 공동대표(59세)를 만났다. '베지닥터(www.vegedoctor.com)'는 채식을 실천하는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들의 모임으로, 유 대표는 치과의사이며 한양여대 치위생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지난 3월 31일 노인복지 학습 모임인 '어르신사랑연구모임'에서 채식과 노화에 대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유 대표를 초청했던 것. 강의만 들을 것이 아니라 직접 채식 체험을 해보기 위해 서울 광진구의 한 채식뷔페에서 모임을 가졌는데, 시작 전에 먼저 만나 이야기를 들었다. 채식이 우리 몸에 좋다는 과학적인 근거나 통계, 영양학적인 것들보다는 조금이라도 실천하기 위한 길을 찾아보는 인터뷰였다. 그게 나의 가장 큰 관심사였으므로.


- 채식을 시작하게 된 특별한 이유가 있는가?
"사람 만나는 것을 좋아하고 술을 즐기다 보니 늘 과음을 했고, 그러다보니 건강에 문제가 생기고 가정에도 소홀하게 됐다. 이대로는 도저히 안 되겠구나 생각하고 있던 차에 친구가 채식과 명상을 권해 시작한 것이 17년 전의 일이다."

- 주위에서 봐도 채식을 시작하는 사람은 많다. 그러나 포기하는 경우를 더 많이 봤다. 나도 그렇고...17년 동안 어려움은 없었나?
"놀랍게도 2개월만에 체중이 7~ 8 킬로그램 빠지면서 몸이 개운해지는 것을 느꼈다. 채식의 효과를 내 자신이 확실히 체험하니 어려움을 못느꼈다. 거기다가 남편이 술을 끊는 게 그저 좋아서 협조를 하던 아내가 어느 날 나한테서 술과 담배에 찌든 중년 아저씨 냄새가 없어졌다고 하더라.(웃음) 그 때부터 아내도 같이 채식을 하게 됐다."

- 자녀들도 함께 채식을 했는가?
"아이들은 자유선택에 맡겼는데, 이제와 생각하니 그게 참 후회된다. 고기나 건강하지 않은 음식에 길들여진 입맛을 바꾸는 일은 정말 힘들다. 아이들 어렸을 때 억지로라도 함께 했으면 좋았겠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결혼한 딸이 최근에 채식을 하기로 했다고 해서 고맙다. 몰디브를 다녀왔는데 그렇게 아름다운 섬이 지구온난화로 인해 점점 물에 잠기고 있다는 것을 듣고 채식을 결심했다고 하더라.

- 오랜 습관을 단칼에 끊는다는 게 어렵게만 느껴진다.
"담배를 끊을 때 서서히 줄이기보다는 단 번에 끊는 게 효과적이듯이, 채식도 마찬가지로 고기, 생선, 계란, 우유를 단번에 끊는 게 가장 좋다. 그러나 부담이 되면 한 달에 열흘 채식하기, 일주일에 하루 고기 안 먹기(Meat-Free Day) 같은 방식으로 시작할 수 있다. 일단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 채식을 하는데 반드시 강한 신념과 뚜렷한 목표의식이 있어야만 하나?
"채식은 크게 세 가지를 위한 것이다. 우선은 '개인의 건강'이다. 아동비만이나 생활습관병을 예방하고 치료하기 위해서는 채식이 가장 좋다. 그 다음은 '생명존중'이다. 구제역 사태에서 우리가 직접 목격하지 않았나. 인간의 육식을 위해 다른 생명들이 말할 수 없이 잔인하게 죽어간다. 또 한 가지는 '지구온난화 방지'이다. 지구온난화의 가장 큰 원인은 메탄이고 메탄은 가축 사육에서 나온다. 지구의 열을 가장 빠르게 식히려면 육류 소비를 멈춰야 한다. 채식만이 개인과 공동체 모두에게 지속 가능한 생활을 가져다준다."

- '베지닥터'의 활동에 대해 소개해 달라.
"채식을 기본으로 건강한 생활습관을 통해 면역력을 높이는 예방의학을 보급하기 위해 뜻을 모은 의사, 치과의사, 한의사들의 모임이다. 지난 해 결성돼 오는 5월 21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창립총회를 가진다. 채식을 기본으로 한 소박한 식단이 우리의 건강을 지키고, 치료에 도움을 준다는 사실을 전문가의 목소리로 알려나갈 예정이다. 또한 올바른 생활습관 실천을 통한 예방의학 보급을 위해 적극적인 목소리를 낼 생각이다."

- 마지막으로, 채식을 통해 유 대표 자신의 삶이 어떻게 달라졌는지 궁금하다.
"나는 이 땅의 전형적인 장남, 권위적인 가장, 다른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는 사람이었다. 채식을 하면서 조금은 따뜻한 사람이 된 것 같고, 여전히 변화 중이다. 아내와는 같이 주말농장에서 채소를 기르고 다듬으면서 많은 시간을 함께 하고 있고, 아이들과도 대화를 하게 되었다. 이제는 무조건 큰소리 치는 아빠가 아니라는 뜻이다. 다시 말해 분노를 일으키는 살생의 기운, 공격성이 없어지면서 식물적이 되어간다고나 할까...(웃음)"

자료제공: 오마이뉴스
 
 
다음글
잡인터뷰 스마트폰 공짜 요금제의 불편한 진실 관리자
잡인터뷰 쌍차남매 친구 돼 준 가수 박혜경씨 관리자
잡인터뷰 재난 숨기는 정부, 살아남을 수 없다 관리자
잡인터뷰 40년 서점 문 닫지만 망한 건 아니에요 관리자
잡인터뷰 공장 노동자 평균나이 73세, 대체 뭘 만들기에...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