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잡인터뷰

쟨 친구도 없나? 런 눈으로 보지 마요
작성자 관리자

1인 식사족들이 말하는 '나만의 쿨한 식사'


식당에서 모처럼 외식을 하는 날이면 으레 접하는 광경 중의 하나가 바로 '홀로' 식사를 하러 오는 '젊은 세대'를 보는 것이다. 실제로 최근 들어 식사를 홀로 해결하는 '나홀로 식사족'이 늘어나 청·장년층의 식문화를 바꾸고 있다는 지적이 있다.
하지만 '백지장'마저도 '맞들면 낫다'는 세계관이 사회 전반을 지배하고 있는 판국에 식사를 혼자 해결하러 오는 이들을 바라보는 시선은 그리 곱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한국 사회에서 식사는 생명을 유지하는 행위임과 동시에 사람 간의 관계를 만들어가는 사회적 기능을 하고 있다고 여겨지기 때문. 덕분에 '나홀로 식사족'은 사회의 통념에 '어긋나는' 행위를 하고 있는 것이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게다가 타인의 시선 역시 식사를 혼자 하는 이들에게는 부담으로 작용하는 경우도 있다. 강남역 주변에서 만난 김기혁(25)씨는 "지금은 그냥 '그저 그러려니' 하지만 옛날에는 '저 사람은 얼마나 같이 밥 먹을 사람이 없어서 저럴까'라고 생각한 적 있다"고 말했다.


이러한 사회적 통념과 타인의 시선들 속에서도 자신만의 식문화를 영위하는 '나홀로 식사족'은 증가 추세에 놓여 있는 것으로 보인다.
건대입구역에서 주먹밥 가게를 운영하는 박우종(44)씨는 "출·퇴근 시간에 주먹밥을 사 가는 20~30대 직장인들이 우리 가게의 주 고객"이라며 "이들의 수요가 하나의 트랜드로 자리 잡고 있다"고 평했다. 그렇다면, 우리 일상 속 '나홀로 식사족'은 어떤 모습으로 식사를 해결하고 있을까.

"밥 먹을 때까지 위계질서에 얽매이고 싶지 않아요!'
서울의 어느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시간강사인 최보혜(27, 가명)씨. 자기 관리에 누구보다 철저한 잣대로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그녀는 오늘도 바쁘게 움직인다.
그녀는 고등학교 수업이 끝나면 피곤에 지친 몸을 이끌고 집이 아닌 다른 곳으로 향한다. 일주일에 이틀은 대학원 수업, 사흘은 학원 강의에 나가야 한다. 결국 이동 중에 식사를 해결해야 한다. 게다가 떠드는 일은 얼마나 에너지 소비가 큰가. 덕분에 허기를 자주 느끼는 그녀. 그녀에게 저녁식사는 '살아가기 위한 필수요소'나 다름없다. 오늘은 학원에 강의를 하러 나가던 길. 나른한 오후, 지하철을 타고 학원으로 가는 길은 '제2의 출근길'이다. 그녀는 지친 몸을 출입구에 기대며 저녁식사 메뉴를 고민한다.
'아, 오랜만에 규동을 먹고 싶네. 쇠고기 먹어본 지도 오래됐고, 뭔가 담백한 음식을 먹고 싶기도 하고….'
그녀는 나홀로 식사의 최대 장점을 '메뉴 선택의 자율성 보장'으로 꼽는다. 그녀는 주변 지인들에게 "나홀로 식사는 주머니 사정이 허락하는 범위 안에서 만족도를 높여주는 메뉴 선택이 가능해서 좋아"라고 늘 상 말해왔다.


'가끔은 그래. 사회생활은 동료나 상사와의 관계 속에 놓여 있잖아. 일하면서 만나게 되는 이들과의 관계가 중요한 것은 사실이지만, 밥 먹을 때까지 그 위계질서에 얽매이고 싶지 않아.'
계산을 하고 나오는 길, 아직도 수업까지는 30분가량 남았다. 주변을 산책하다가 학원에 들어갈 요량이다. 잠깐 동안의 시간, 이는 동료 강사들과 약속을 잡고 만나서 식사를 했다면 누리지 못할 짧은 여유다. 시간이 되고 수업 준비를 위해 약간 일찍 학원으로 향하는 그녀. 하루에 두 번 하는 출근이지만 그래도 이 순간만큼은 아침처럼 가볍다.

지금까지 '나홀로 식사족'의 궤적을 쫓아 봤다. 사실 나홀로 식사는 기성세대들의 삶 속에서도 응당 존재해 왔으나, 최근 '나홀로 식사족'의 특징은 연령대가 젊어지고, 식사의 공간이 주로 식당으로 한정됐다는 것이다.


"'나홀로 식사족'의 탄생은 사회문화적 변화의 한 부분"
그렇다면 과연 '나홀로 식사족'의 식문화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릴 수 있을까.
사회생활 5년차 김영경(28)씨는 "아무리 특정 세대의 성향이긴 하지만 결국 그들이 속한 곳은 사회"라며 "식사가 사회생활 속 대인관계의 질적 발전이나 인맥 형성 기능 같은 긍정적인 부분을 무시할 수는 없다"고 다소 부정적인 반응이었다.
이에 반해 '나홀로 식사족'의 존재에 긍정의 손짓을 보내는 의견도 존재한다.
건국대학교에서 문학치료를 강의하고 있는 강미정(41) 선생은 "홀로 식사를 하는 행위는 '홀로 떠나는 여행'으로서 고된 현대 사회 속에서 효과적인 자기 치유의 방법이 될 수 있다"며 "유연성 있는 관점으로 이 현상을 주목해야 한다"는 입장을 취했다.
나홀로 식사에 익숙하다는 구현경(35)씨는 "이 현상의 본질은 삶의 양식이 점차적으로 개인주의화 돼 간다는 것"이라며 "'나홀로 식사족'의 탄생은 사회문화적 변화의 한 부분"이라고 해석했다. 자신의 욕구에 좀 더 충실하려는 '나홀로 식사족'의 식문화. 단순히 '가련해 보이는 식문화'로 치부하기에는 고찰해봐야 할 것이 더 많지 않을까.

기사제공:오마이뉴스
 
 
다음글
잡인터뷰 여보, 나 마흔되면 1년간 떠날 거야 관리자
잡인터뷰 입양활성화가 국가정책? 부끄러운 줄 알아라 관리자
잡인터뷰 이런 바보 같은 의사도 있습니다 관리자
잡인터뷰 어떤 일도 금방 질려...역시 내겐 발레뿐 관리자
잡인터뷰 왜 지금 채식인가?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