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건강상담

비정상적인 다한증(多汗症)
작성자 강남온누리한의원
시험을 보거나 조금만 긴장해도 땀을 많이 흘리고, 볼펜을 잡을 때도 흘린 땀이 종이를 적셔 고생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버스나 지하철을 탈 때 손잡이에 땀이 묻거나 겨드랑이에서 땀냄새가 많이 나고 면양말을 신어도 발이 땀에 젖거나 발냄새가 심하게 나서 생활에 불편이 많습니다. 이렇게 병적으로 땀이 많이 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컴퓨터 자판이나 마우스를 만질 때도 땀이 나고 키보드에 땀이 떨어져 컴퓨터를 사용하기 어렵고, 시험지가 땀에 젖어 손수건으로 손을 감고 시험을 봐야 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땀은 인체의 체온을 유지, 보존하기 위한 생리 현상입니다. 그리고 몸에 어떤 이상이 생겼을 때에 위험 신호의 하나로 흘러내리기도 합니다. 그러나 땀을 흘리지 않아도 될 경우에 비정상적으로 많이 흘리면 다한증(多汗症)으로 진단합니다. 한방에서는 예로부터 땀을 흘리는 상태나 땀이 주로 나는 신체 부위를 질병 진단의 중요한 지표로 삼아왔습니다. 특히 머리, 가슴, 손, 발바닥, 겨드랑이 등에 부분적으로 땀이 너무 많이 난다면 그냥 지나칠 일이 아닙니다. 특히 손바닥에서 땀이 많이 나는 경우에는 서류작업 등이 곤란하고, 대인관계시 악수 등의 일반적인 행동에 지장을 받게 되므로 사회생활에 지장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이런 다한증은 흔히 우리가 땀샘이라 부르는 한선의 과도한 분비로 인하여 유발되는데 특히 여름철에는 계절적인 영향으로 인하여 더욱 악화되! 는 소견을 보입니다. 다한증 환자들은 사소한 긴장이나 스트레스에 의해서도 쉽게 교감신경이 흥분돼 땀을 흘리게 됩니다. 인구의 0.5~1%에서 발병하며 30~40%는 유전됩니다. 성격이 강박적이거나 소심한 사람에게서 많습니다. 대개는 어린 시절부터 시작되나 중·고등학생이 되면서부터 불편감을 느끼게 됩니다. 따라서 성격 형성에 지장을 주기 때문에 사춘기나 사회생활을 시작하기 전에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다한증은 중풍 후의 반신불수, 일측성 신경질환이나 열병 혹은 심한 운동 후에 유발되며 갑상선 기능 항진증, 당뇨병, 파킨스씨병, 척추 종양 등의 전신 질환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다한증 환자의 경우 식은 땀이 나면서 피곤하고 체력이 떨어지는 것을 호소합니다. 갑자기 땀이 지나치게 많이 나면 기허로 인한 땀일 가능성이 큽니다. 기허는 결핵과 같은 질환이 숨어 있거나 과로나 스트레스로 몸이 허약해진 탓입니다. 몸에 열이 많거나 뚱뚱한 사람들이 다한증을 호소하는 경우가 훨씬 많은데 뚱뚱한 사람은 기초 대사량이 많고 몸 안의 지방이 체열 방출을 막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얼굴이나 머리 부분에서 국소적으로 땀을 많이 흘려 체온을 조절하게 됩니다. 마른 사람이 땀을 많이 흘리는 것은 몸에 열이 많거나 허약한 경우로 나눕니다.

한의학에서는 몸 안에 소모성 열이나 영양과 배설 장애로 생긴 열이 많을 때 땀을 많이 흘리는 것으로 봅니다. 한방에서 병적 현상으로 분류하는 다한증을 크게 자한(自汗)과 도한(盜汗)으로 나눕니다.

강남온누리한의원 www.i-onnuri.co.kr (전화02-573-8375) 원장 최강진
 
 
다음글
건강상담 고혈압의 종류와 위험정도 강남 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혈압측정기 강남 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레이노 증후군 강남 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숙면 생활수칙 강남 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코골이-상황별 숙면 대처법 강남 온누리한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