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건강상담

한의학에서 보는 다한증(多汗症)
작성자 강남온누리한의원
한의학에서는 몸 안에 소모성 열이나 영양과 배설 장애로 생긴 열이 많을 때 땀을 많이 흘리는 것으로 봅니다. 한방에서 병적 현상으로 분류하는 다한증을 크게 자한(自汗)과 도한(盜汗)으로 나눕니다.

자한은 열도 나지 않으면서 많은 땀이 나오는 것으로 시도 때도 없이 땀을 축축하게 흘리고, 운동이라도 하면 탈진할 정도로 땀을 심하게 흘리게 되는 병증입니다. 땀을 지나치게 많이 흘리는 증상은 체표를 보호하고 외부에서 침입하는 나쁜 기운들로부터 인체를 방어하는 위기(衛氣) 작용이 약해져서 땀구멍을 열고 닫는 작용을 충실히 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자한은 기운이 떨어지거나 몸이 습한 체질일 때 땀샘 조절에 이상이 생겨 생깁니다. 몸살, 수술, 출산 뒤에는 몸을 조금만 움직여도 땀이 납니다. 자한의 경우 땀을 흘리고 나면 개운한 느낌이 들고 땀을 제대로 흘리지 않으면 몸이 찌뿌드드합니다.

반면 도한은 잠자는 사이 자기도 모르게 땀을 많이 흘리지만 깨어나면 즉시 그치는 증상을 말합니다. 즉 밤에 잠이 들면 땀을 흘리지만 눈을 뜨면 곧 땀이 나는 것이 중지됩니다. 그래서 스스로 땀이 나는 것을 전혀 느끼지 못하지만 옷이나 이불을 적실 정도로 땀을 흘립니다. 이것은 몸에서 진액(인체 내에서의 정상적인 체액)을 보호하고 추스르는 기운이 약하여 나타나거나 몸이 선천적으로 약할 때에 잘 나타납니다. 잘 때 기운이 빠져나가 자고나도 개운치 않습니다. 부모가 아이들이 잘 때 땀을 많이 흘린다고 서늘하게 재워 감기에 걸리게 해 고생시키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밖에 머리에 땀을 유독 많이 흘리는 두한(頭汗), 오직 심장이 있는 부위에서만 땀이 나는 심한(心汗), 손발에 땀이 많은 수족한(手足汗), 사타구니가 늘 축축한 음한(陰汗) 등과 같이 일부 신체 부위에서만 땀을 흘리는 병증도 있습니다. 두한은 호흡기 질환자, 심한은 생각이 지나친 사람, 수족한은 정신노동자나 신경증 환자, 음한은 신(腎)이 허하고 양기가 부족해진 중년 남성들에게 흔합니다.

땀을 많이 흘리는 것은 신진대사가 문제일수도 있습니다. 땀이 나는 양에도 개인의 차이가 있으므로 다소 타인보다 더 나오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것은 체질이지 어떤 질환에 의한 것은 아닙니다. 심하지 않는 경우에는 너무 걱정하지 말고 몸을 서늘하게 하면 좋습니다. 그러나 다한증의 증상이 생활에 불편을 초래할 정도로 심각하다면 체계적인 섭생을 하고 나아가 본격적인 치료를 해야 합니다.

다한증환자의 경우 술은 몸 안에 습담을 만들어내고 또한 술을 마신 다음날 체내에 서서히 흡수된 알코올이 혈액순환을 촉진해 땀을 많이 흘리게 되므로 지나친 음주는 금물입니다. 또 고기, 자극적 음식, 너무 뜨겁거나 찬 음식은 금해야합니다. 이들 음식은 땀 배출을 촉진하는 작용을 합니다. 너무 찬 음식을 자주 섭취하면 위장은 체온이 떨어진 것으로 판단 결국 체온조절을 위해 활발하게 운동을 하게 되어 보다 많은 양의 땀을 배출하게 됩니다. 신경이 예민한 경우 카페인이 많은 커피, 홍차 등 정신적 긴장을 일으키는 음료는 마시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단방약물로는 황기를 달여 차처럼 마시거나 닭에 인삼 대신 황기를 넣어 삶은 음식을 먹으면 좋습니다. 황기만 달여 2~3차례 마셔도 되고, 모려라는 약재를 섞어 달여 마시면 더 효과적입니다. 또한 황기에 서늘한 성질의 약재로 열을 내리게 하는 작용이 있는 황금을 넣어 달여 마시면 좋습니다.

강남온누리한의원 www.i-onnuri.co.kr (전화02-573-8375) 원장 최강진
 
 
다음글
건강상담 비정상적인 다한증(多汗症) 강남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고혈압의 종류와 위험정도 강남 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혈압측정기 강남 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레이노 증후군 강남 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숙면 생활수칙 강남 온누리한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