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건강상담

발열·구토·피로하면 A형 간염 의심해야
작성자 관리자
잘 먹고 잘 쉬어야 회복

최근 20~30대 젊은층을 중심으로 A형 간염 발생이 급증하고 있어 건강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해 개그맨 박명수에 이어 며칠 전 영화배우 문근영도 A형 간염 진단을 받으면서 이 질환에 대한 관심과 공포가 확산되고 있다.
A형 간염은 통상 선진국 병이라고 불리는 질환으로 어린 시절 불결한 환경에서 자랐을 경우 A형 간염에 노출돼 항체가 형성돼 있는 경우가 많다. 최근 우리나라의 보건환경이 선진국 수준에 근접할 정도로 깨끗해지면서 A형 간염에 노출되지 않는 경우가 많아 성인이 된 후 A형 간염에 걸리는 경우가 늘고 있다.

◇감염= A형 간염은 A형 간염 바이러스(hepatitis A virus, HAV)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 감염성 간질환으로 A형 간염 바이러스에 오염된 식수나 음식을 통해 집단적으로 발생하거나 환자와의 접촉을 통해 가족이나 친지, 집단 생활자에서 발생하는 것이 가장 흔하다. 주로 대변을 통해 입으로 전파된다.

◇증상= 초기에는 발열, 근육통, 식욕감퇴, 구토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이 시기가 지나면 가려움증과 황달, 피로감이 나타나며 성인에서는 황달이 더 심하고 오랫동안 지속되는 경향을 보인다. 잠복기는 약 30일 정도로 환자에 따라 15~50일로 잠복기가 차이난다.
면역체계가 미숙한 아동기에는 비교적 가벼운 증상을 겪고 자연 면역이 되지만, 체내 면역체계가 완성된 성인에선 강력한 면역작용으로 증상의 정도가 심해 간성혼수가 발생하거나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기존 간질환자에게 A형 간염이 발생시에도 기존 증상의 악화는 물론 사망에도 이를 수 있다.

◇예방= A형 간염에 걸리지 않으려면 식사 전이나 화장실을 다녀온 후 손을 잘 씻고 끓인 물이나 정수처리가 된 물을 마시는 등 불결한 음식물을 피하는 등 개인위생 준수가 가장 중요하다.
20~30대는 예방접종을 하는 게 좋다. 우리나라 40대 이상은 A형 간염 항체 보유율이 높다. 하지만 어렸을 때부터 깨끗한 환경에서 자라 A형 간염 바이러스에 노출되지 않은 20~30대는 항체보유율이 낮기 때문이다.
이 밖에도 A형 간염 항체가 없는 고령자, 만성간질환자, 동남아시아 등 위험지역 여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는 예방접종이 필요하다.

◇치료= A형 간염은 전염성은 강하나 만성화하지 않으며 경과와 예후가 좋다. 아직까지 A형 간염 바이러스를 치료하는 약은 개발되지 않았지만 고단백 식이요법과 간에 휴식을 주는 것이 치료에 도움이 된다.
 
 
다음글
건강상담 어느날 당뇨진단을 받았다면 강남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저혈당의 원인과 예방 강남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당화혈색소(2) 강남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당화혈색소 (1) 강남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당뇨진단 방법 강남온누리한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