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소비자길라잡이

어린이·고령자 안전사고, 빈번
작성자 소보원
지난 해 우리나라 소비자들이 가장 위해를 많이 입은 품목은 ‘식품’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원인은 부패·변질, 이물질 혼입 등인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10세 미만이 다치는 사례가 26.9%로 가장 많았고, 장소별로는 가정 내에서 안전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세미만’ 및 ‘60세 이상’ 취약계층의 안전사고는 문·창틀·계단·욕실설비 등 주로 가정 내에서 발생했으며, 사고 유형은 ‘추락·넘어짐·미끄러짐’이 대부분이었다. 한국소비자보호원은 2006년 한해 CISS(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위해사례 14,836건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식료품’ 중에서는 ‘빵 및 과자류’에 의한 위해가 15.5%(456건)로 가장 많았으며, ‘유란 및 유란류 가공식품’ 12.9%(381건), ‘어패류 및 어패류 가공식품’ 12.5%(368건), ‘음료’ 11.9%(351건)등이 뒤를 이었다. ‘식료품’에서 위해사고가 많이 발생하는 가장 큰 원인은 ‘부패·변질 및 이물질 혼입’인 것으로 조사됐다.
연령별로는, 「10세 미만」이 26.9%(3,993건)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30대」15.9%(2,354건), 「20대」14.1%(2,093건), 「40대」10.0%(1,488건),「10대」7.8%(1,157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사고발생 장소로는 가정 내에서의 사고가 49.5%(7,348건)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공공행정 및 서비스 지역’에서의 위해발생이 2,167건(14.6%), ‘도로’ 1,707건(11.5%), ‘운동 및 여가활동지역’ 941건(6.3%), ‘공원 및 놀이시설’ 555건(3.7%) 등이 뒤를 이었다. 특히 가정 내 안전사고는 전년 대비 67.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3년 연속 그 비중이 증가하는 추세다.
가정 내에서는 「식료품」의 이물질 흡입 및 섭취로 인한 사고가 많이 발생했으며,「토지, 건물 및 설비」와 관련해서는 계단 추락, 욕실 미끄러짐 등의 위해사고가 많았다.
또한, 10세 미만의 어린이와 60세 이상에서 사고가 많았는데, ‘10세 미만’ 어린이 안전사고 중 64.3%(2,566건)가, ‘60세 이상’의 안전사고 중에서는 58.4%(598건)가 가정 내에서 발생하고 있었다.
주 5일제 근무 확산 및 레저, 운동 및 여가활동에 대한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스포츠·레저·취미·놀이용품’과 관련한 안전사고가 많이 발생하고 있다. ‘스포츠·레저·취미·놀이용품’관련 안전사고는 다른 품목에 비해 골절과 같은 큰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았는데, 전체 골절사고(1,173건)의 35.5%(416건)를 차지했다.



 
 
다음글
소비자길라잡이 일반야채류 2점 잔류농약 검출 소보원
소비자길라잡이 PVC소재 인조점토 환경호르몬 검출 소보원
소비자길라잡이 화재발생 위험 있는 자동차용 온열시트 소보원
소비자길라잡이 공동주택 발코니 확장 소비자 피해 많아 소보원
소비자길라잡이 영유아용 식품 알레르기 유발 성분 검출 소보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