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건강상담

폭염속 무서운 열병
작성자 강남온누리한의원
살인적인 폭염이 연일 계속되어 쓰러지는 사람들이 속출한다는 뉴스가 나오고 있습니다. 올 여름은 빈번한 폭염특보 만큼이나 더위 환자가 급증하고 있습니다. 무더운 여름철에 고온에 장시간 노출됐을 때 가장 조심해야 할 것이 일사병과 열사병입니다. 일사병과 열사병의 구분은 매우 애매합니다. 일사병과 열사병은 둘 다 열에 의해 유발되는 증상인데 일사병에 비해 더 위험한 것이 열사병입니다.


○열사병

열사병은 일사병보다 위험한 질환입니다. 장시간 뜨거운 햇볕이나 더운 장소에 머물면 체온이 비정상적으로 상승하게 되고 결국 체온은 40˚C 이상으로 상승하게 됩니다.

열사병은 이미 체온 조절 기능을 상실한 상태이기 때문에 체온 조절에 중요한 땀이나 피부 혈관 확장이 일어나지 않아서 피부가 땀이 흐르는 것이 아니라 마르게 되고 뜨거워지며 혼수 경련 등도 일으키게 됩니다. 이 뿐 아니라 의식이 저하되고 몸은 뜨겁고 건조하며 붉게 보이게 되며 호흡이 얕고 느려지고 혈압이 떨어지기도 합니다.

열사병이 나타나기 직전 증상은 두통, 어지러움, 구역질, 경련, 시력 장애 등을 꼽을 수 있고 열사병이 심해지면 정신 이상으로 헛소리를 하고 의식을 잃게 됩니다.

얼음물이나 알코올로 피부를 식히는 등 체온을 정상 온도까지 가능한 한 빨리 떨어뜨리는 노력을 하며 빨리 병원으로 옮기도록 해야 합니다. 열사병은 하품, 두통, 피로, 현기증 등의 증세로 시작해 의식장애나 경련 등을 일으키며, 그대로 방치하면 사망합니다.

일반적으로 일사병과 유사한 응급처치를 하면 되지만 고온상태가 지속되면 뇌에 치명적인 손상을 입힐 수 있기 때문에 더욱 적극적으로 빨리 체온을 낮춰 주어야 합니다.

절대 안정하며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고 의식이 저하되어 있는 경우에 토할 경우 기도가 막히거나 흡인되어 더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물을 먹이면 안 됩니다. 열사병을 예방하기 위해서 우선 햇볕이 잘 들고 바람이 잘 통하지 않는 장소에서 오랫동안 있는 것은 금하고, 햇볕이 가장 뜨거운 오전 11시에서 오후 3~4시까지는 무리한 일을 피해야합니다.


○일사병

일사병은 직사광선을 오랜 시간동안 받게 될 때 나타나는 질환인데, 몸의 말초 혈관이 확장되고 혈액이 주로 다리에 몰려 뇌로 가야할 혈액이 공급되기 힘들어지기 때문에 대뇌 허혈 상태가 유도되어 실신까지 초래합니다. 이에 체온 상승으로 열이 나고 한기가 돌며 머리가 아프게 됩니다. 또한 전신에 힘이 없고 어지러우며 얼굴이 창백해지고 심한 경우 경련이나 실신도 부르게 됩니다. 이런 증상은 고온에 적응하지 못한 사람에서 잘 오는데, 육체노동을 하지 않더라도 갑작스럽게 올 수 있습니다.

일사병은 체온은 상승되지만 보통 41℃미만 이며, 발한은 지속되고 탈수의 소견이 관찰되며, 적절히 치료하지 않으면 열사병으로 진행됩니다. 따라서 서늘하고 그늘진 장소로 환자를 옮겨 안정을 취하게 할 뿐 아니라 의복을 제거하여 시원하게 해야 합니다.

또한 환자가 의식이 있으면 전해질 음료수를 주는 것도 도움이 되지만 환자가 무의식 상태이거나 응급처치에도 회복이 잘 되지 않으면 신속히 병원으로 옮겨야 합니다.



강남온누리한의원(www.i-onnuri.co.kr 02-573-8375)최강진 원장
 
 
다음글
건강상담 열대야, 잠좀 자고 싶다 강남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당뇨환자가 담배를 피워? 강남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찬음료 먹으면 바로 화장실에? 관리자
건강상담 당뇨환자에게 무슨 저혈당? 강남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당뇨환자, 혈압까지 있다면? 강남온누리한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