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소비자길라잡이

안티스파이웨어, 불공정 약관 개선 시급
작성자 소비자원



최근 스파이웨어, 애드웨어 등 악의적 목적으로 제작된 악성 프로그램(또는 악성코드)을 제거할 수 있는 안티스파이웨어(Anti-spyware)의 이용이 급증하면서 소비자 불만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07년 1.?9월까지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안티스파이웨어’ 관련 소비자 불만 건수는 총 742건으로, 전년 동기간 접수 건수에 비해57.2%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주요 소비자불만 유형으로는, 1개월이나 일정 기간만 사용하겠다고 계약했음에도 ‘자동연장되어 요금이 결제되는 경우’가 67.9%로 가장 많았으며, 의무사용기간(90일, 120일, 2년, 5년 등)이 적용된다며 ‘계약해지를 거절하는 경우’ 및 ‘본인 동의 없이 결제하는 경우’에 대한 불만이 그 뒤를 잇고 있다.
2007년 1월부터 9월까지 안티스파이웨어와 관련해 한국소비자원에 접수된 소비자 불만 건수는 총 742건으로 2006년의 동기간 472건에 비해 57.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는 1개월 또는 일정 기간만 사용하겠다고 계약했음에도 업체에서 이용약관을 근거로 별도 계약해지 의사 표시가 없다며 ▲‘자동연장결제’를 하는데 따른 불만이 67.9%(504건)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소비자의 별도 해지 요청이 없을 경우 90일, 120일, 2년, 5년 등의 의무사용기간이 적용되어 자동으로 요금이 결제된다는 이용약관에 따라 ‘계약해지를 거절’ 하는데 따른 불만 13.9%(103건), ▲사용하지 않은 안티스파이웨어 프로그램이 설치된 후 ‘본인 동의 없이 결제’ 하는데 따른 불만 11.3%(84건)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58개 안티스파이웨어 업체를 대상으로 이용약관을 조사한 결과, 34개 업체의 약관이 ‘자동연장결제’와 관련한 조항을 두고 있었으며, 26개 업체의 약관은 ‘90일, 120일 등의 의무사용기간’을 설정해 놓았고, 37개 업체의 약관은 ‘서비스 기간별로 계약해지 가능 기간’을 정해 두는 등 관련 조항들이 불공정성을 가지는 약관 조항으로 판단됐다.
이에 따라, 자동연장결제, 의무사용기간, 계약해지 가능 기간 제한 등을 규정한 약관 조항들의 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고, 사업자 역시 간담회를 통해 해당조항에 대해 자율적으로 시정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한편, 대부분의 업체들이 이용약관에 사업자가 제공하는 서비스 등으로 인해 고객이 입은 손해에 대하여 책임일체를 면하는 조항만을 규정하고 있어 이것 또한 불공정한 약관 조항으로 판단되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글
소비자길라잡이 신발 관련 소비자 피해 증가 소비자원
소비자길라잡이 삼계탕용 식품 한약재 이산화황 과다 검출 소비자원
소비자길라잡이 어린이 음료 용기, 질식 등 위해우려 있어 운영자
소비자길라잡이 정수기 렌탈 계약 해지시 위약금 과다 소비자원
소비자길라잡이 고령자 안전용품 품질개선 및 규격 보완 필요 소비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