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소비자길라잡이

수입건포류 식중독균 및 대장균 검출
작성자 소비자원


수입건포류의 19.4%에서 식중독균 및 대장균이 검출됐다. 특히 16.7%에서는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황색포도상구균 및 살모넬라균이 검출돼 식품위생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서울에 소재한 백화점, 대형마트, 재래시장 등에서 판매 중인 수입건포류 8품목 36개 제품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7개 제품(19.4%)에서 식중독균(6개, 16.7%) 및 대장균(1개, 2.8%)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국내에 유통되는 수입건포류 8개 품목 36개 제품을 수거해 검사한 결과, 19.4%(7개 제품)에서 식중독균(6개 제품) 및 대장균(1개 제품)이 검출됐다. 황색포도상구균과 살모넬라균은 인체에 식중독을 일으킬 수 있는 유해세균인데, 수입건포류 5개 제품(쥐포3, 오징어1, 한치1)에서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됐고, 1개 제품(쥐포)에서“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 이 중 오징어 1개 제품은 “황색포도상구균”과“대장균”이 모두 검출됐고, 다른 오징어 1개 제품에서는“대장균”이 검출됐다.


식중독균 및 대장균이 검출된 7개 제품 중 4개 제품은 비포장 상태로 판매되는 제품이었으며, 3개 제품은 포장제품이었다. 균 검출률을 살펴보면, 비포장제품 12개 제품 중 4개 제품(33.3%)에서, 포장제품 24개 제품 중 3개 제품(12.5%)에서 균이 검출돼, 비포장 제품의 균 검출률이 다소 높았다.


한편, 수입건포류는 '식품위생법' 의 '식품등의 표시기준'에 따라 유통기한을 표시해야 한다. 그러나 재래시장에서 비포장 상태로 판매되는 12개 제품은 모두 유통기한을 표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건포류로 인한 위해사례는 2006년부터 2007년까지 소비자위해감시시스템(CISS)에 65건이 접수됐다. 위해 유형으로는 “부패ㆍ변질”이 38.5%(25건)로 가장 많았고, “부작용” 30.8%(20건), “이물질(벌레, 유리조각, 쇳조각, 돌 등) 혼입” 29.2%(19건) 순이었다. 특히 이번 검사제품 중 2개 제품(은어, 황태)에서 “벌레”가 확인됐다. 비위생적인 제조ㆍ유통환경, 유통ㆍ소비단계에서의 부적절한 보관, 취약한 포장이 원인인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결과를 토대로 관계당국에 수입건포류의 제조 및 유통과정에 대한 위생 감독을 강화하도록 건의하고, 건포류 제조자·판매자에게는 유통환경 정비 및 보존온도 준수를 권고할 계획이다.


 
 
다음글
소비자길라잡이 암 진단 오진에 따른 소비자 피해 증가 소비자원
소비자길라잡이 1회용 조제분유 부작용 발생 소비자원
소비자길라잡이 내시경 시술 관련 피해 증가 소비자원
소비자길라잡이 이동전화 명의도용 피해 소비자원
소비자길라잡이 이러닝서비스, 해약시 피해 발생 소비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