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소비자길라잡이

“포털, 댓글삭제 불응하면 3000만원 과태료"
작성자 운영자

앞으로 명예훼손 등 권리를 침해당한 자의 삭제 요청을 포털이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3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 받는다. 또, 부정클릭을 하거나 검색결과를 조작할 경우에 1년 이하의 징역이나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 받게 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0일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정보통신망법)' 개정안을 마련, 입법예고 등 개정 절차를 밟기로 했다. 주요 개정안에 따르면 명예훼손 등 권리침해에 대한 의무사항(정보통신망법 44조의 2)을 위반할 경우 3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방통위는 '임시조치(댓글 삭제)' 요구의 남용을 막기 위해 게재자에 대한 이의 신청 기회를 함께 부여키로 했다. 이의신청은 7일 이내 방송통신위원회 심의를 거쳐 조치를 취하게 된다.
온라인 광고비용을 증가시키는 행위나 부정한 목적으로 정보검색 결과를 조작하는 행위도 엄격히 금지된다. 부정클릭이나 검색결과 조작이 적발될 경우 징역 1년이나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어야 한다.

오남용의 이유로 이용이 엄격히 제한돼 있던 개인위치정보 제공도 범죄현장 출동을 요청하는 경우에 한해 제공할 수 있게 된다.
'경찰에 대한 위치정보 제공 요청권'은 최근 빈발하고 있는 납치, 실종 등의 강력범죄에 경찰이 신속히 대응하기 위한 목적이다.
사업자가 개인정보를 수집할 때도 '제 3자 제공 및 취급위탁'에 대해 포괄적인 동의를 받을 수 없게 되며, 영리 목적의 광고성 전보 전송을 제한하는 '전화, 팩스에 대한 수신자 사전 동의제'도 강화된다. 특히, 방통위가 불법 광고성 정보 전송자 정보를 수집, 보관해 사업자들이 조회할 수 있는 조항도 신설해 스팸을 방지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번 개정안은 정보통신망법에 정보화촉진기본법의 광대역통합망 구축 관련 조항과 위치정보법 전체를 통합, 정보통신망에 관련 내용을 단일 법안으로 일원화한 결과다.
방통위는 온라인의견수렴과 공청회를 병행, 개정안에 대한 사회 전반의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지다. 하지만, '임시조치 위반에 따른 제재조치 신설' 등에 대한 반대 여론도 만만치 않아 법 개정을 둘러싼 논란이 심화될 전망이다.

 
 
다음글
소비자길라잡이 PC전용 절전형 멀티탭, 고유가 극복에 일조 운영자
소비자길라잡이 할인점 PB 화장지 품질 차이 없고 저렴 소비자원
소비자길라잡이 콘택트렌즈, 무분별한 온라인 판매로 부작용 우려 소비자원
소비자길라잡이 운전자, 타이어 안전 불감증 심각 소비자원
소비자길라잡이 주요 생필품 외국보다 매우 비싸 소비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