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건강상담

증가하고 있는 소음성 난청
작성자 관리자

정부가 생활소음 줄기 종합대책 5개년 계획을 추진함에 따라 소음성난청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진 이어폰 음량이 규제 대상에 포함됐다.
언제 어디에서나 이어폰을 끼고 MP3플레이어, 스마트폰, DMB 등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크게 늘면서, 젊은 세대나 청소년들이 소음성난청에 시달리고 있다는 판단에서다.
하지만 음악을 안 들을 수도 없는 일. 청력을 보호하면서 음악을 들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 음량 크기 줄이고 오래 듣는 것은 금물
휴대음향기기의 발전은 음질과 편의성의 향상을 가져왔다. 과거 워크맨의 경우, 볼륨을 키울수록 음질이 형편없었다. 하지만 아이팟 등의 최신 기기는 볼륨을 점점 더 높이고 싶은 충동을 일으킬 정도로 음질 수준이 상당해 더욱 위험하다.
게다가 현재 시판 중인 음향기기들의 최대 볼륨은 100dB 이상으로, 미국의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100dB의 음악을 들은 사람의 50%이상에서 일시적 청각감퇴 현상이 일어났고, 140dB에서는 모든 사람에게 난청이 일어났다. 특히 전문가들은 주변 사람들에게 자신이 듣고 있는 음악 소리가 들릴 정도라면, 이미 청력보호의 안전선을 넘었다고 보면 된다고 지적한다.

◆ 소음이 차단되는 이어폰, 그리고 헤드폰
주변이 시끄러우면, 자연히 음악 소리를 더욱 키우게 된다. 그 소음으로 인해 음악 소리가 잘 안 들리기 때문. 이럴 땐 소음이 차단되는 이어폰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지하철이나 버스 등에서 음악을 들을 때, 주변 소음이 차단되면 볼륨을 덜 올리게 되는 효과가 있다.
가급적 이어폰으로 음악 듣는 습관을 줄이는 게 좋지만, 80dB 이하로 음악을 즐기면 오래 들어도 안심할 수 있다.
귓속형 이어폰이 헤드폰이나 귀걸이형 이어폰보다 7~9dB의 더 큰 소리를 전달한다.
특히 귓속형 이어폰을 착용할 경우, 외부 공기가 차단되면서 외이의 압력을 높이게 되고 큰 소리가 고막 가까이에서 충격을 주게 된다. 때문에 장기적으로 헤드폰이나 귀걸이형 이어폰을 사용하는 것이 보다 안전하다.
이종엽 원장은 “소음성 난청은 처음에는 높은 음부터 들리지 않다가 증상이 심해지면 대화 할 때 상대방의 말소리가 안 들리는 수준에 이른다”면서 “한번 훼손된 청력은 회복이 어렵지만 ‘소음성 난청’은 사전 예방이 가능해 소음의 위험성을 올바로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 MP3 사용 원칙=“이럴 땐 무조건 볼륨을 줄여라!”
△최대 볼륨의 60% 이상 사용하는 경우.
△주위 사람들의 대화가 전혀 안 들릴 경우.
△주변 사람들에게 내가 듣는 음악 소리가 들릴 경우.
△가까이 있는 사람에게 말할 때 소리를 치게 되는 경우.
 
 
다음글
건강상담 음식과 혈당수치 강남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운동과 혈당수치 강남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백세 건강장수법 (3) 강남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지난해 신종플루 확진환자 올해 백신접종 해야 관리자
건강상담 백세 건강장수법 (2) 강남온누리한의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