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건강상담

대사증후군
작성자 최강진원장
혈액속에 인슐린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고혈당증상이 있을 수 있다고 하는데 이해가 잘 가지 않습니다. 왜 그럴까요? 과거에는 심장병·당뇨병·뇌졸중·고혈압 등을 별개의 질환으로 생각했습니다. 그러나 최근 이들 질환은 하나가 발생하면 여러 개가 동시에 발생한다는 사실이 밝혀졌습니다.

즉 이들은 하나의 나무에서 자란 형제로, 몸통은 ‘인슐린저항성’입니다.

인슐린은 췌장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세포 활동의 에너지원인 포도당을 분해해서 세포 안으로 집어 넣어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이 인슐린이 충분히 있어도 무슨 이유에서인지 포도당을 세포로 운반하는 기능을 제대로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를 ‘인슐린 저항성’이라고 합니다.

그렇게 되면 피 속의 포도당은 세포로 들어가지 못해 고(高)혈당을 만들고, 세포는 세포대로 포도당을 섭취 못해 배고픈 상태가 됩니다. 풍요 속의 빈곤입니다.

이 경우 우리의 뇌는 인슐린이 부족해서 그렇게 됐다고 판단하고, 췌장에 인슐린 생산량을 늘리도록 지시합니다.

이에 인슐린은 더욱 쏟아져 나오지만 ‘저항성’으로 고혈당은 개선되지 않은 채,

이제는 피 속의 인슐린 농도마저 높아집니다. 이것이 고(高)인슐린 혈증입니다.




고(高)인슐린 혈증은 당뇨병, 이상 지질대사, 고혈압, 통풍 등을 초래합니다. 그래서 ‘인슐린 저항성’이 당뇨·고혈압·뇌졸중·심장병 등 심혈관 질환을 일으키는 몸통이 되는 것입니다. 그런 상태가 바로 대사증후군입니다.




인슐린 저항성은 왜 오는가

인슐린 저항성은 복부 내장 비만, 운동 등 신체활동 부족, 스트레스 등을 뿌리로 두고 자랍니다. 비만과 노화 등이 인슐린 작용을 담당하는 유전자를 고장내는데 관여하고, 고혈당 식사, 운동 부족 등이 이를 증폭 시킵니다.




대사증후군을 줄이려면

먼저 생활양식을 바꾸어야 합니다. 인슐린 분비 부담이 적은 ‘저(低)혈당지수’ 음식을 먹으면서 비만을 줄이고, 꾸준히 운동해야 합니다.

‘저혈당지수’식품은 식이섬유소가 많이 함유돼 혈당을 천천히 올리는 음식으로, 주로 현미밥, 잡곡밥, 콩, 어패류, 야채, 토종식품, 재래식품, 살아있는 발아식품, 도정하지 않은 곡식, 등푸른 생선 등 입니다.

그리고 운동은 하루 30분 이상, 중등도 강도의 신체활동을 해야합니다.


대사증후군 진단 기준 : 다음 5가지 중 3가지 이상이면 판정.

①복부비만 : 허리둘레가 남성 90㎝ 이상, 여성은 80㎝ 이상.

②중성지방 : 150(㎎/㎗) 이상.

③고밀도 콜레스테롤(HDL) : 남성 40(㎎/㎗) 미만, 여성 50 미만.

④혈압 : 수축기 130(㎜Hg) 이상 또는 이완기 85 이상.

⑤공복 혈당 : 110(㎎/㎗) 이상 또는 당뇨병 치료 중.




강남온누리한의원 (02-573-8375)
 
 
다음글
건강상담 췌장 최강진 원장
건강상담 노화 최강진 원장
건강상담 구내염 최강진 원장
건강상담 쥬니어 건강 관리자
건강상담 이명난청의 치료 최강진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