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건강상담

바캉스 후 어김없이 찾아오는 세균성 질병들
작성자 관리자
장마가 잠잠해지고 뜨거운 무더위가 본격화되면서 많은 사람들이 계곡이나 바다, 워터파크로 바캉스를 떠난다. 그러나 이때 즐거운 휴가를 위해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으니 그것은 바로 바캉스형 질병.
휴가지에서 얻는 질병은 대다수가 피부염, 결막염, 외이도염, 무좀, 질염과 같은 세균성 질병이다. 이러한 세균성 질병은 피서지의 특성상 다양한 사람들이 한 데 모여 있을 뿐만 아니라 덥고 습한 기온적 요인까지 더해져 그 어느 때 보다 세균의 감염 및 전파가 쉽기 때문에 자주 발생하게 된다.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세균성 질병의 원인을 살펴보고 올바른 예방법과 치료법을 알아보자.


◇ 피부의 적색 경보, 피부염
알레르기성 피부염은 평소 피부가 예민한 사람에게 더욱 쉽게 발생하며 수질 관리가 잘 되어 있지 않은 워터파크나 수영장 등을 이용한 경우, 공동으로 사용하는 물품이나 기 감염자를 통한 전염이 그 원인이 된다.
이 외에도 피부에 바르는 자외선 차단제도 피부염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알레르기성 피부염은 주로 피부가 간지럽고 붉은 반점들이 생기는 증상이 보이며, 이럴 땐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는 항생제를 먹거나 발라야 하고 물놀이 후 샤워 시 항균 비누를 쓰도록 한다.


◇ 눈이 따끔따끔, 결막염
여름철 피서지에서 감염되는 눈병은 대부분 바이러스에 의한 유행성 결막염이다. 유행성 결막염은 아데노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되며 보통 1주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발병한다.
어른의 경우 충혈과 통증, 눈물 분비 등 눈에만 증상이 나타나지만 소아의 경우 감기와 같은 증상을 보이는 경우가 많으니 고열, 인후 통,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면 유행성 결막염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결막염 의심 증상이 나타나면 얼음 물수건으로 하루 4∼5회 눈에 냉 찜질을 해주도록 하자. 만약, 휴가지에서 콘택트렌즈는 되도록 착용하지 않도록 하고 눈병에 걸린 상태에서 착용한 렌즈 케이스는 버리는 것이 좋다. 유행성 결막염은 전염성이 높기 때문에 무엇보다 가족이나 주위사람에게 전염되지 않도록 자주 손을 씻고 수건을 따로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 귀에 물이 들어갔어요, 외이도염
물놀이 중 귀에 물이 들어갔을 때 손가락으로 무리하게 귀를 후비는 경우가 많은데 이러한 것들이 바로 외이도염을 야기시키는 원인이다. 귓바퀴에서 고막에 이르는 통로인 외이도가 물에 젖으면 피지선과 땀샘이 확장되면서 세균의 침입이 쉬워지기 때문에 젖은 귀에 손가락이나 이물질을 넣는 것은 외이도염을 유발하는 것.
외이도염은 외이도의 점막이 붓고 진물이 흐르는 경우 의심해봐야 하며, 만약 통증이 심한 경우라면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는 진통제를 사용하거나 항생제 연고를 면봉에 묻혀 외이도에 발라주도록 하자. 외이도 염을 피하기 위해선 반드시 물놀이 후 깨끗한 물로 샤워하고 면봉을 이용해 귀속의 습기만 제거하는 것이 좋다. 귀에 물이 들어갔을 때에는 해당 귀를 아래로 하고 따뜻한 곳에 누워 물이 저절로 흘러나오도록 해야 한다.


◇ 손과 발이 간질간질할 때, 무좀
무좀은 이미 감염된 환자에게서 떨어져 나온 각질 인설(비늘모양으로 탈락되는 것)을 통해 전염된다. 피부가 약하거나 자극에 민감한 사람은 수영장에 오래 있는 것을 삼가고, 슬리퍼, 매트, 물놀이기구 등도 따로 쓰는 것이 좋다.
또 해변에서 뜨거운 모래사장을 오래 걷는 것도 모래가 환부에 강한 자극을 주어 증세를 악화시키거나 세균감염으로 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발을 씻을 때는 소금기를 없애기 위해 5분 정도 발을 담가두었다가 씻는 것이 좋다. 발을 씻은 후에는 수건으로 잘 닦아 발을 완전히 말린 후 항진균제 크림을 발라주는 것이 좋다. 엉뚱한 민간요법은 오히려 증세를 악화시킬 수 있다.


◇ 여성의 소중한 그곳을 사수하라, 여성 질염
질염은 질 내부에서 증식 된 세균에 의해 생기는 염증으로 습기가 많고 따뜻한 질 내부는 세균이 증식하기에 좋은 조건이 되기 때문에 평소에도 여성에게 흔히 발생하는 질병이다.
특히 바캉스 철에는 질염의 발병 가능성이 더욱 높은데 이는 바닷가나 워터파크 등을 이용할 시 물을 통한 세균의 감염이 쉽기 때문이며 고온 다습한 여름철 기후에 의해 세균이 잘 증식하기 때문이다. 이밖에 바캉스 동안 생리를 하는 경우 흔히 사용하는 삽입 형 생리대도 질염의 원인이 된다.
하지만 이러한 질염은 감염의 여부도 잘 모르고 넘어가는 경우가 대부분인데 질 주위가 빨갛게 부어 오름과 동시에 가렵고 따끔거리는 증상이나 으깬 두부와 같은 질 분비물이 증가하는 경우, 배뇨 시 동통과 부종 등의 증상을 통해 질염을 확인 할 수 있다.
질염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서는 세정제를 이용해 청결을 유지하고 시중 약국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질염 치료 크림이나 질정 등을 사용하는 것이 방법이다. 자가 치료가 가능하도록 되어있는 제품들은 바캉스 중 여성들이 간편하게 질염 치료를 할 수 있게 돕고 있다.
휴가철에 흔히 발생하는 이러한 질병들은 처음에 가볍게 보고 방치했다가는 증상이 더욱 심각해질 뿐만 아니라 또 다른 염증까지 유발시킬 수 있어 무엇보다 초기 치료가 중요하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바캉스를 떠나기 전 항생제와 항균 비누를 챙기고, 물놀이 후 깨끗이 씻고 충분히 건조시키며 타월이나 목욕용품 등은 개인용품을 사용하는 것이 위생상 바람직하다. 여성의 경우 생리 중 피서를 가게 되었다면 2~3시간 간격으로 생리대를 교체 해 주어 여름철 세균성 감염에 철저히 대비하도록 하자.
 
 
다음글
건강상담 무좀에 대한 오해와 진실 최성숙
건강상담 안구 충혈 강남온누리한의원
건강상담 무더위에 지치는 한여름밤 수면의 건강학 관리자
건강상담 열대야 이기는 8가지 방법 관리자
건강상담 독한 여름감기 혹시 신종플루? 관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