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초대석
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지역행정

제종길 시장 미래안산 큰 그림 구상 밝혀
작성자 관리자
제종길 시장이 구상하는 미래안산의 큰 그림이 제시됐다.

제 시장은 그동안 영국과 공동으로 연구해온 도시재생 프로젝트 결과 중 일부를 발표하며, 올해 중점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안산시에 특화된 도시재생 전략의 큰 축은 초지역세권에서 시작된다. 초지역 일원은 최근 인천발KTX 정차역 확정과 더불어 기존 4호선과 수인선, 소사~원시선까지 총 4개 철도노선이 지나가는 대형 역세권이다.

제종길 시장은 초지역세권 사업을 가칭 ‘아트 시티(art city)’라는 이름으로, 주거·교육·쇼핑·문화예술 등이 모두 집약된 복합 테마(theme) 타운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도심 속 신도시 개념인 ‘아트 시티’는 기존 상권과 연결될 수 있는 도심 상가의 한 축으로서, 안산시의 랜드 마크(landmark, 상징물)가 될 수 있는 고층 타워를 포함해 문화시설, 시민광장, 예술대학 캠퍼스, 쇼핑센터, 스포츠시설, 쉼터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특히, ‘아트 시티’ 내부로는 차량이 진입할 수 없도록 함으로써 보행자 중심 거리로 만들 계획이다. 초지역에서 출발해 새로 지어진 단원구청을 지나 안산문화예술의전당까지 이어지는 약 3.4Km 구간이다.

이에 대해 제종길 시장은 “안산은 너무 평면적이고 도시의 건축미도 없으며, 기존의 대부분 상가들이 차도를 중심으로 양쪽에 위치한 형태여서 활성화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고 진단하며 “시민들이 편안하게 걸으면서 문화를 즐기고 쇼핑도 할 수 있는 거리를 만듦으로써 소비자와 생산자가 모두 행복할 수 있는 테마 타운으로 구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초지역세권 부지는 현재 비어있는 공지(空地) 133,782㎡(약 4만여 평)에 와~스타디움 옆 공용 주차장 부지를 포함, 825,000㎡(약 25만여 평) 규모의 땅에 새로운 도심을 건설하는 것으로, 디자인의 기본 원칙은 ‘고품격 공공기관이 있는 고밀도 블록’이며, 이를 통해 ‘시민들이 거주하고 일하며, 활기 있고 흥미로운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현재 고잔역에서 안산문화예술의전당으로 직접 건너갈 수 있는 구조물도 만들어 주변 일대를 문화예술·스포츠 중심 거리로 만들 예정이다.

특히, 일부 거리를 ‘스타 스트리트(star street)’로 조성한다. 서울예대에서 배출한 스타들의 손자국과 발자국을 프린트해 바닥에 전시하는 방식으로, 안산시와 서울예대가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가고 있다.

제종길 시장은 “배우 박상원 씨 등 서울예대가 배출한 유명 스타들을 한 자리에 모으는 의미 있는 일로서 이와는 별도로 세계적인 배구스타 김연경 선수를 위한 거리도 만들 수 있다.”며 “안산시의 자랑스러운 명품거리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산시는 ‘아트 시티’ 개발 사업과 관련해 인근 재건축 조합 등 이해관계자들을 대상으로 공청회를 진행해 다양한 의견들을 청취할 계획이다.

제 시장은 “초지역세권뿐만 아니라 대부도, 사동 89·90블록, 신안산선 연장에 따른 역세권 및 중앙역사 개발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개념을 완성해가는 단계”라며 “이번에 첫 번째로 발표한 초지역세권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끌기 위해 시민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프로젝트는 도시재생이라는 개념을 최초로 도입한 영국에서 ‘런던 디자인정책(Design for London)’ 등을 기획한 런던대 피터 비숍(Peter Bishop) 석좌교수팀이 참여해 완성했다.

장기준 기자 jun@todayansan.co.kr
<저작권자 © 투데이안산,
 
 
다음글
137 안산시, 선부다목적체육관 준공 김미나
136 안산시의회…‘소통’콘서트 소통·공감‘ 지방의회’ 만든다 김미나
135 경기도의회 청소년의회 교실 김미나
134 안산문화재단-안산역 업무협약 김민아
133 단원구여성합창단, 찾아가는 음악회 개최 김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