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소비자길라잡이

해외여행상품 인터넷 표시가격과 실제가격 달라
작성자 소비자원



값싼 상품을 찾는 소비심리를 이용해 여행업체들이 인터넷 홈페이지 및 신문광고에 저가로 여행가격을 표시하고 실제로는 훨씬 많은 비용을 부담시키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소비자원(www.kca.go.kr)이 2007년 내국인 송출실적 87.5%를 차지했던 상위 20개 여행업체의 해외여행상품 가격 실태를 조사한 결과, 20개 업체 모두 인터넷, 신문광고의 표시가격과 실제 여행경비가 달라 소비자들의 혼란을 초래할 우려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업체의 70%(14개)가 구체적인 근거 없이 제각각 추가경비를 부과하고 있었다.
부과된 추가경비는 표시가격의 최고 88%에서 최소 7%까지 다양했고, 추가경비가 광고상 표시한 가격의 절반을 넘는 여행사는 전체의 35%(7개)에 달했다.
한편, 조사대상의 60%(12개)가 여전히 선택 관광을 필수로 강요하고 있어 문제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대상 20개 업체 중 표시가격이 실제 여행경비와 일치한 업체는 단 한군데도 없었으며, 이들이 부과하고 있는 추가경비 또한 구체적인 근거 없이 임의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업체의 70%(14개)는 ‘각종 공항세¹' 및 유류할증료²’의 명목으로 임의로 추가경비를 부과하고 있었고, 업체의 30%(6개)는 ‘08.1월 ~ ’08.2월 인상된 추가 유류할증료를 별도로 징수했으나, ‘08.3월 인하된 유류할증료를 반영한 업체는 한곳도 없었다.
동일 조건의 상품인 경우에도 업체별로 표시가격 및 추가경비가 제각각이었고 표시가격과 실제가격의 순위 또한 많이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국민이 많이 찾는 동남아여행지 ‘필리핀 세부’에 대해 동일조건으로 13개 업체 상품(동일 조건 상품이 없는 7개 업체 제외)의 가격을 비교해 본 결과, 표시가격은 ‘온라인투어’와 ‘노랑풍선’이 가장 최저가(369,00원)였다. 그러나 각종 공항세 및 유류할증료 등 추가경비를 포함하자 최저가였던 ‘온라인투어’의 가격(629,000)이 두번째로 높았고, 표시가격이 두번째로 높았던 ‘모두투어’와 ‘넥스투어’(549,000)는 실제경비로는 최저가였다.
표시가격의 절반이 넘는 추가경비를 부과한 여행사는 7개(35%)에 달했으며, 20%미만을 부과한 여행사는 5개(25%)에 불과해 여행상품 선택에 있어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조사대상 업체 중 60%(12개 업체)가 선택관광을 필수로 지정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여행자의 의사와 상관없이 강제적으로 참석하도록 하는 필수선택관광은 동남아시아와 중국 등 저가 여행상품이 많은 지역에서 많이 이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글
소비자길라잡이 커피 등 7개 품목의 국내외 가격 실태 조사 소비자원
소비자길라잡이 영양성분 알 수 있는 신호등 표시제도 소비자원
소비자길라잡이 어린이 삼킴 사고 안전 대책 시급 소비자원
소비자길라잡이 식용 먹는 숯 10개 제품 리콜 소비자원
소비자길라잡이 국제소비자분쟁 피해 3.7배 증가 소비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