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초대석
건강상담
여성생활
아이디어세상
소비자길라잡이
청소년 고민상담
잡인터뷰
노무상담
지역뉴스
지역행정
법 률
세 무
부동산정보
지역축제
추천맛집

 


HOME > 커뮤니티 > 여성생활

푸석한 피부에 떨어진 면역력까지.. 겨울철 건강, 우유로 챙긴다
작성자 관리자
찬바람 불고 기온이 떨어지는 겨울철, 건강을 유지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자연스럽게 바깥 활동이 줄어들면서 신체의 기능이 떨어지게 되고 이는 면역력 저하로 이어지기 십상이다. 여기에 찬바람과 난방으로 건조해진 피부는 한층 푸석푸석하고 당기게 마련이며 방치할 경우 피부 노화로 이어진다.

건강을 위해서는 꾸준한 신체 활동과 운동이 필요하지만 여기에 영양의 보고로 불리는 ‘우유’가 더해지면 한층 매끈한 피부와 튼튼한 면역력을 유지할 수 있다.

잊을 만 하면 찾아오는 미세먼지로 피부 건강을 유지하기 쉽지 않은 요즘, 차가운 겨울바람이 더해지면서 다양한 피부 질환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피부 건강의 첫 걸음은 보습이다. 전문가들은 미스트나 수분크림과 같은 피부 제품의 적절한 사용을 권고하면서 시중에서 저렴한 값에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우유 역시 피부 보습과 영양 공급에 탁월하다고 조언했다.

연세리앤피부과 이세원 원장은 “우유에 든 미네랄 성분이 피부 보호막을 형성하고 유수분 밸런스를 조절해 촉촉하고 부드러운 피부로 가꾸어 준다”며 “특히 우유의 천연 단백질인 락토산은 천연 보습인자로, 각질 제거 역할을 하고 미백에도 효과가 있다”고 밝혔다.

우유 보습 세안법은 간단하다. 우유를 화장 솜에 묻혀 피부 결을 따라 가볍게 마사지 하듯 닦아내면 된다. 이 때 체온과 비슷한 온도로 미지근하게 데운 우유를 사용하면 흡수력을 높일 수 있으며 우유가 가진 단백질 분해 효소가 피부에 쌓인 노폐물, 각질을 제거해 보다 매끈하고 화사한 피부를 유지하는 데 도움을 준다.

매년 겨울 감기와 독감 환자들로 병원이 북새통을 이루지만 올해는 학생들이 방학까지 앞당겨질 정도로 A형 독감이 기승을 부렸다. 현재는 A형 독감 환자수가 감소세에 접어들었지만 봄이 되면 B형 독감이 유행할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하다.

예방 접종 및 손 씻기의 생활화 등으로 감기, 독감에 걸릴 확률을 감소시킬 수 있지만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면역력이다. 면역력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음식을 고루 섭취하고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만으로도 독감, 감기를 예방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친다.

면역력에 도움을 주는 대표적인 식품 중 하나가 바로 우유다. 대표적인 고단백 식품으로 꼽히는 우유는 면역에 관여하는 세포나 항체를 만드는 데 도움을 주는 단백질을 풍부하게 함유하고 있다. 특히 우유 속 글로불린은 면역 기능에 중요한 역할을 하며, 각종 질병에 대한 항체 작용을 하는 단백질로 꼽힌다.

이 밖에도 항균활성, 항산화 작용, 항염증 작용, 항암, 면역 조절 등의 가능을 갖고 있는 락토페린과 면역 조절 기능을 가진 펩타이드를 함유하고 있어 체내 면역체계를 활성화하고 세균 활성을 억제해 감기를 비롯한 다양한 면역 질환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준다.

을지대병원 가정의학과 오한진 교수는 “우유에 든 단백질과 지방에는 필수 아미노산이 함유돼 있으며 면역체계를 강화시키므로 겨울철 건강 유지를 위해서는 꾸준한 우유 섭취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성인 기준 하루 우유 권장 섭취량은 2잔이다. 우유와 함께 다양한 건강 식품을 섭취하고 꾸준한 운동을 병행하면 누구보다 건강한 겨울을 보낼 수 있을 것이다.

 
 
다음글
69 의사들은 절대 안먹는 이 음식…당신은 김미나
68 새해 건강계획, 어떻게 세워야 득(得)일까? 김미나
67 여성에게 특히 좋은 슈퍼푸드 7가지 김미나
66 기온 32도 넘으면 스트레스 증가… 호흡 가빠지고 뇌기능 떨어져 김미나
65 저녁 6시~새벽 2시 음식…''뱃살'' 위험 1.3배 김미나